본문 바로가기

자궁내막증

(4)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후, 2차 호르몬 주사 후기&비잔정 복용 한 달째 2018/11/22 - 2018.11.22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D-12018/12/03 - 2018.11.23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D-DAY2018/12/13 - 2018.11.24~26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후 1일차~3일차, 그리고 1차 호르몬 주사 후기 지난 포스팅에 이어서... 2018년 12월 1일, 1차 호르몬주사 1차 호르몬주사 이후 특이사항 : 불편한 데는 없었음. 다만, 평소와 달랐던 점은 첫째, 나란 여자 원래 더위에 강하고 추위를 잘 타는데 유독 이번 겨울이 춥지 않았다는 거다. 둘째, 주사 효과가 나타나기 전에 이미 배란기는 지난 상태였는지 주사를 맞았지만 생리를 하긴 했다. 2018년 12월 29일, 2차 호르몬주사 2차 호르몬주사 이후 특이사항 : 불타는 고구마 대환장파티 시..
2018.11.24~26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후 1일차~3일차, 그리고 1차 호르몬 주사 후기 2018/11/22 - 2018.11.22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D-12018/12/03 - 2018.11.23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D-DAY 주의! 이 포스팅은 80%가 방구 얘기랍니다. 22일 입원23일 수술 당일 24일 1일차 첫눈... 아침에 일어나서 화장실을 한 번 더 다녀왔고 아침식사로 죽이 나왔다.가스가 나와야 한다고 간호사 언니들이 병실에 들어올 때마다 내 방구 소식을 물어봤다. 운동을 해야 가스가 잘 나온다고 해서 병실 주변을 살살 걸어 다녔다.허리가 완전히 펴지지는 않아서 구부정하게 다니다 보니 배보다 허리가 더 아팠다.아랫배가 개구리처럼 퉁퉁 부어있어서 신기했다. 이게 다 가스인가. 점심도 먹고, 저녁도 먹고 했는데 방구는 안 나왔다. 밥을 먹어도 되나 몰라 하면서 주니까 계속 먹긴..
2018.11.23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D-DAY 2018/11/22 - 2018.11.22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D-1 입원과정부터 다시 22일 수술 전날 10:00 마크롤액 복용16:00 입원 수속, 병실 입원 및 짐 정리18:00 저녁(미음), 수술 전 마지막 식사..20:00 1차 관장, 남들은 1분 참기도 힘들다는데 나는 9분을 참았다. 뿌듯했다. 저녁에 친구가 병원에 도착했고, 폭풍 수다를 떨다가 잠들었다.(나 때문에 금요일에 황금 같은 월차를 쓰고 와줬다ㅠ.ㅠ 스릉한다 친구야) 23일 자궁내막증 복강경 수술 D-DAY 5:00 2차 관장, 새벽부터 관장이라니... 전날보다 못 참았다. 6:00 수액 연결. 아팠다. 바늘이 너무 컸다. 적응되기까지 한동안 계속 욱신거렸다. 그리고 연결된 수액관을 통해 항상제주사를 맞았다. 수술 예정 시간은 1..
2018.11.22 자궁내막증 복강경수술 D-1 나는 현재 강서미즈메디 병원에 입원해있고, 관장을 2시간 앞두고 있다. 작년 12월 나는 유광사여성병원에서 자궁근종 진단을 받았다. 바야흐로 1년 전,2017년 12월의 아무 생각 없던 나는 자궁경부암 무료검진 대상이 되어 생애 첫 자궁경부암 검사도 하고 또 아무 생각 없이 겸사겸사 생애 첫 초음파를 했었다.깨끗할 줄만 알았던 나의 자궁에 버스 광고에서나 들어봤던 자궁근종이 있다는 소리에 수치스러운 의자에 드러누워 앉아있다는 사실도 잠시 잊고 멍해 있었다. 당시 심각한 상황은 아니었고, 정기검진을 하면서 지켜보자고 해서 살짝쿵 충격을 받았고 그렇게 잊혀지고 있었다. 그리고 다시, 2018.11.10거의 일 년 만에 다시 자궁초음파를 받았다.좀 더 일찍 갔어야 했는데 미루고 미루다 거진 1년이나 돼버렸으니..